한교총, ‘예배 회복의 날’ 신중 이행…

지난 21일 기자회견 열고 대대적 선포…“등록교인 80% 출석 목표”

기독타임스 | 기사입력 2020/06/29 [14:15]

한교총, ‘예배 회복의 날’ 신중 이행…

지난 21일 기자회견 열고 대대적 선포…“등록교인 80% 출석 목표”

기독타임스 | 입력 : 2020/06/29 [14:15]

국지적 지역감염 사례 늘면서 “교회별·지역별 지혜로운 대처” 당부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김태영‧류정호‧문수석)이 5월 31일을 등록교인 80% 이상이 출석하는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선포했지만, 코로나19 지적 지역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목표치를 재조정하는 것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한교총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예배 회복의 날을 지역과 교회의 여건을 감안하여 시행해 달라”며 “방역 준칙을 따르며 교회 내 체류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라”고 한국교회에 당부했다. 

 

한교총은 “캠페인을 전개하는 중에 이태원 클럽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이어 국지적으로 지역감염이 보고되고 있다”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의 목표를 조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세부 사항으로 △교인 출석 목표치를 당초 80%에서 교회의 장소 및 여건에 맞춰 낮출 것 △교회가 속한 지역사회 여건을 감안하여 날짜를 조정할 것 △방역준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교인들이 교회 안에서 오래 머무르지 않도록 지도할 것을 제시했다.

 

앞서 지난 21일 한교총은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성령강림주일’인 5월 31일을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선포하고, ‘등록교인 80% 이상의 출석’을 권면한 바 있다. 

 

당시 한교총은 “이날을 시작으로 무기력하게 예배를 중단한 교회와 흩어졌던 성도들의 마음을 다시 예배로 응집하는 계기로 삼자”며 △내부적으로 교회와 성도들이 기도하고, 예배하는 마음을 모으게 될 것 △대사회적으로 한국교회의 응집된 메시지를 전달하는 계기가 될 것 △한교총 사회정책위원회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19’에 대해 지속적으로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교총 대표회장 문수석 목사는 “이번 예배 회복의 날 지정은 단순히 아무 생각 없이 무책임하게 예배를 강행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5월 31일과 그 이후에도 정부의 생활방역지침을 충실히 이행할 것 △식사제공과 소그룹 모임도 절제하며 진행할 것 △이웃과 함께하는 교회로서 헌혈운동과 지역 경제 살리기, 어려운 이웃 돌아보기 등에 동참할 것 등을 권면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