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CCC, 온라인 대학생 금식수련회 개최

“하나님 아버지!” 주제로 6,000여 명 참여 성료
헌금은 게인코리아 통해 베이루트·탄자니아 지원

기독타임스 | 기사입력 2021/01/04 [14:06]

한국CCC, 온라인 대학생 금식수련회 개최

“하나님 아버지!” 주제로 6,000여 명 참여 성료
헌금은 게인코리아 통해 베이루트·탄자니아 지원

기독타임스 | 입력 : 2021/01/04 [14:06]

▲ 한국CCC가 ‘2020 대학생 금식수련회’를 개최했다. 이번 금식수련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사진은 유튜브에 업로드 된 CCC 서울지구 찬양단의 동영상 캡처본.     ©

 

한국대학생선교회(CCC, 대표 박성민 목사)는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전국에서 우리의 필요를 이미 아시는 “하나님 아버지!” (Our God the Father!) 라는 주제로 금식수련회를 개최했다. CCC 나사렛형제들 원단금식수련회는 오는 31일부터 2021년 1월 1일까지 “주님께로 돌아가자”(슥1:3)를 주제로 열렸다.

대학생이 참여한 이번 CCC대학생금식수련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광역과 지구별로 온라인을 통해 성경강해와 선택특강, 기도회, 찬양 등으로 진행됐으며, 6,000여 명의 대학생이 참여해 자신의 삶을 돌아보면서 나라와 민족, 캠퍼스의 부흥을 위해 기도했다. 

말씀을 전한 박성민 목사는 “지금과 같이 ‘샬롬’이라는 단어가 중요한 때가 없었던 것 같다.”며 “‘평강’을 생각하면 빌립보서 4장 6절과 7절 말씀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라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평강의 하나님께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는 말씀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은 지나가지만, 비전은 희석되거나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며 “우리의 필요를 이미 아시는 하나님께 우리 눈앞에 있는 것보다 비전을 나누라.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뜻을 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박 목사는 “세상의 염려는 ‘우리가 무엇을 잘못했는가’ 인데 이런 생각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면서 “우리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겠으나 그 중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신뢰해야 한다. 어려움을 통해 성숙과 성장의 기회를 주신다. 그러므로 철저히 하나님을 신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게인코리아는 이 헌금을 레바논, 아프리카 그리고 북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지원한다.

게인코리아는 갑작스런 재난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베이루트 사람들을 위해 베이루트 레바논 캠페인을 전개해 베이루트의 320가정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었으며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게인코리아는 독일 게인과 협력하여 북한의 보육원과 고아원의 어린이들을 위해 이유식을 보내는 일과 이 외에도 필요가 있는 곳에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탄자니아 우물사역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GAiN(Global Aid Network)은 가난과 굶주림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산소망과 생명의 자원으로 연결하는 전세계적인 네트워크다. 한국, 독일, 캐나다, 스페인, 영국, 호주, 스위스, 네덜란드, 오스트리아의 9개 나라가 협력하고 있으며 지구촌 52여 개 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