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 보건소, 교도소까지 업무마비....신천지 교인 확진 이어져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1:49]

경찰서, 보건소, 교도소까지 업무마비....신천지 교인 확진 이어져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2/26 [11:49]

▲ 경찰서, 보건소, 교도소까지 업무마비....신천지 교인 확진 이어져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대구·경
북지역 공공기관 곳곳에서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단 신천지 신도들로 인해 업무마비 상태다.

대구 서구보건소는 신천지 교인인 방역 담당 팀장이 확진 판정을 받는 바람에 폐쇄됐다. 동료직원 3명도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보건소가 전염 경로가 되고 있다.

대구 동부경찰서 수사과 소속 직원도 이단 신천지 집회에 참석한 뒤 감염돼 경찰서 부서 한 곳이 폐쇄됐다.

교도소 교도관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청송군은 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한 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대구 자택에 격리조치 됐다고 밝혔다. 이 교도관 역시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지역 이단 신천지 신도 1만여 명 가운데 공무원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공공기관들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정치·사회 많이 본 기사